홈 > 모여보셩 > 야설 게시판
야설 게시판

꽃보다 섹스 - 28부

저절로 상상되는 야설 저팔계 야설..꼴리면 야동보고 딸치셩~~


[]


은서는 조심스럽게 한걸음 한걸음을 내딛으며 동생 석이의 방으로 향했다.

예상대로 석이의 방문은 굳게 닫혀있었다. 하지만 문제가 되지 않았다. 이미 석이와 엄마가 집을 비운 사이 각 방의 열쇠를 복사해 놓았던 것이다. 은서는 석이의 방문 앞에 서서 방문에 귀를 바짝 대고 방안의 동정을 살폈다. 별다른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평소 때 이 시간에 석이가 잠을 잘 리가 없었지만 여행의 피곤함으로 이미 골아 떨어졌는지도 모를 일이다.

은서는 조심스럽게 노크를 했다.



“똑똑똑! 석아 자니?”



은서의 목소리는 하지만 진짜 석이를 부른다기 보다 석이가 가급적 못 듣기를 바라는 듯

기어들어가고 있었다. 자신이 노크를 해 놓고도 심장이 벌렁벌렁 뛰어 은서는 한참을 숨을 골라야 했다. 여전히 방안의 반응은 없었다. 은서는 일단 방문을 그냥 열어보기로 했다. 당연히 잠겨 있을 거라고 예상했지만 방문은 그대로 스르르 열렸다. 약 1센티미터도 안되게 방문을 연 은서는 숨을 죽이고 방안을 쳐다보았다. 문 밖처럼 방안도 어두웠으나 다행히 창문으로 들어오는 바깥의 가로등 불빛에 희미하나마 윤곽이 드러나고 있었다. 석이는 분명 침대에 널 부러져 잠에 들어 있었다. 더욱 조심스럽게 은서가 석이의 방안에 발을 들이밀었다.



석이가 자주 딸을 치던 책상에는 화면 보호기가 돌아가고 있는 모니터의 희미한 불빛이 비추고 있었다. 잔뜩 숨을 죽이고 방으로 들어서는데 성공한 은서가 조용히 긴 숨을 내 쉬었다 다시 들이마시는 순간 지난 며칠동안 아빠와 지내면서 온 집안에 가득 찼던 진한 밤꽃냄새가 은서의 코를 찔렀다. 어둠에 적응된 은서의 눈에 미처 치우지 못한 석이의 자위흔적이 들어왔다. 책상 밑에는 정액을 닦아낸 휴지가 뒤엉켜 있었고 모니터에도 미처 휴지로 막지 못한 정액이 튄 흔적이 남아 있었다.



‘후훗! 역시 아직 한참 때라 기운이 넘치는군!’



긴장된 순간이었지만 은서는 한순간 피식 웃음을 지었다.

석이를 한번 돌아다보았다. 정신없이 잠에 빠져 있는 석이... 간신히 아랫도리만 가려진 이불 속에 조금전 진한 좆물을 방출했던 자지, 아니 오늘 아침까지 엄마의 보지를 유린했을 자지가 숨겨져 있을 것이다. 은서는 순간 침을 꿀꺽 삼켰다. 동생의 자지가 한번 보고 싶었다.



물론 그동안 몰래 가족들의 자위나 섹스장면을 찍느라 보긴 했어도 이처럼 바로 앞에서는 기회가 없었던 것이다. 떨리는 손으로 석이의 아랫도리를 감고 있는 이불을 잡아당겨 보았다. 하지만 석이가 몸을 이리저리 뒤척이면 자연스럽게 이불이 몸을 감싸게 된 것이어 좀처럼 걷어내기가 쉽지 않았다. 은서는 일단 이불 속을 보는 것은 포기하기로 했다.



“분명 어딘가 엄마와의 흔적이 있을 거야. 내가 찍은 사진을 보여주면 오히려 나만 이상한 사람이 되니까 석이와 엄마가 만든 흔적이라야해‘



은서는 조심스럽게 석이의 책상을 뒤지기 시작했다. 책상서랍 하나를 여는 것도 너무나 오랜 시간이 걸릴 정도로 소리를 죽이기 위해 노력을 다했다. 첫 번째 책상.. 그저 그런 10대 남자아이의 물건 외에 별다른 것이 없었다. 두 번째 서랍을 열려는 순간.



“끄응~~~!” 하며 석이가 몸을 심하게 뒤척였다.



은서는 순간 심장이 멎는 것 같았다. 책상 서랍에서 손을 떼는 순간 다른 손이 그만 마우스를 건드리고 말았다.



“위이~~잉 ” 컴퓨터가 다시 돌아가는 소리와 함께 화면 보호기가 사라지고 화면이 나타났다. 절전모드여서 다시 유저 로그인을 해야 했다. 순간 은서는 분명 석이가 컴퓨터의 어떤 화면을 보고 자위를 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 고민하던 은서가 로그인을 하자 석이가 조금전까지 봤던 화면이 나타났다. ‘내 그림’ 파일이었다.



은서가 다시 한번 석이의 눈치를 본뒤 클릭을 하자 그곳에는 바로 은서가 원했던, 아니 그보더 더한 그림들이 가득 들어있었다.



‘허억! 이, 이럴 수가... 엄마와 석이는 그렇다고 하더라도.. 우영이와 수진 아줌마까지?..‘



그 파일에는 엄마 미란과 석이가 뒤엉켜 있는 모습은 물론이고 네 사람이 포르노에나 나올 법한 자세로 서로 빨고 박는 장면이 수도 없이 있었다. 아마 당시 촬영한 것을 작업하다가 흥분한 석이가 자위를 했을 것이다.



은서의 눈이 한 사진에 고정됐다. 석이가 수진 아줌마의 보지를 빨고 있고 엄마 미란은

엉덩이를 우영이에게 대주고 있는 장면이었다.

석이는 수진 아줌마의 가랑이 사이에 얼굴을 처박고 있어 표정을 알 수 는 없었지만 나머지 세 사람의 얼굴은 너무도 또렷하게 화면에 잡혔다.

우영에게 뒷치기를 당하면서 엄마의 눈은 육욕에 가득찬채 석이가 수진 아줌마의 보지 빠는 모습을 쳐다보고 있었다. 수진 아줌마는 가랑이를 석이에게 벌려준채 손을 뻗어 엎드려있는 엄마의 젖을 주무르고 있었고 애절한 눈으로 미란의 뒷보지를 수시고 있는 아들 우영을 쳐다보고 있었다. 우영은 엄마 미란의 엉덩이를 두 손으로 움켜 쥔 채 자신의 자지가 들락거리는 미란의 엉덩이 계곡을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었다.



너무나 음탕하고 자극적인 장면이었다. 은서는 자신도 모르게 반바지위의 보지를 한번 쓰윽 문질렀다. 보지 끝에서 짜릿한 자극이 치밀어 올랐다.

다음 사진은 수진 아줌마가 찍은 것이었다. 엄마 미란이 쇼파에 앉아 석이와 우영이의 자지를 양손에 쥐고 번갈아 빨고 있는 모습이었다. 사진속의 미란이는 우영이의 좆을 입에 가득 물고 있었지만 한손으로 잡고 있는 석이의 자지도 침으로 번들거리고 있었다.

누워 있는 우영이 위에 미란이 올라타 자지를 자신의 보지에 꽂고 방아를 찢고 있었고 우영의 엄마 수진이 우영의 얼굴에 다리를 벌리고 무릎을 꿇고 서서 보지를 빨리고 있는 사진도 있었다. 석이와 미란, 우영과 수진 네 사람의 지난 며칠간 여행이 어땠을 거라는 것은 더 이상 얘기할 필요도 없었다.



사진을 보면서 은서의 보지도 달아올랐다. 우영의 자지를 입에 문채 엎으려 석이에게 뒷치기를 당하고 있는 수진 아줌마가 자신이었으면 하는 바람이 들었다.

마우스를 움직이느라 왼손으로 보지를 만지고 있었지만 만족스럽지가 않자 은서는

마우스를 왼손으로 옮기고 오른손을 반바지 속에 넣어 본격적으로 보지를 애무하기 시작했다.

이미 보지 계곡은 미끄러운 애액으로 젖어 있었다.



‘으흥! 이러면 안되는데..아휴 ~~ 정말 음탕해~~ 정말 꼴려~~ 아흐~~’



은서는 점점 더 흥분해갔다. 다시 석이가 뒤척인다. 놀란 은서가 손을 반바지에서 빼지도 못한 채 뒤를 돌아다 보았다. 석이가 이불을 차내면서 아랫도리가 드러나기 일보 직전이었다. 은서는 살며시 걸음을 옮겨 침대 맡으로 다가갔다. 그리고 이불을 살짝 들췄다. 석이의 몸에 깔렸던 이불이 몸을 뒤척이면서 자유로워진 탓에 이불은 쉽게 걷혀졌다. 약간 옆으로 몸을 누인 석이의 아랫도리가 훤히 드러났다. 석이의 자지가 은서의 눈에 들어왔다.

은서는 자신도 모르게 침을 꿀꺽 삼켰다. 석이의 자지는 아직도 약간 힘이 들어가 있는 것 같았다. 크기와 모양이 아빠의 자지와 비슷한 것 같았지만 아직은 뽀얀 살색이 남아 있었다.



‘후훗! 이런 것도 닮는구나! 그럼 나도 엄마 보지와 비슷하게 생겼을까?



은서는 살며시 얼굴을 석이의 자지에 갖다댔다. 좆물 냄새가 아직도 가시지 않은 것은 물론

불알과 자지 뿌리 사이의 주름에는 여전히 액체가 남아 있는 것 같았다.



은서는 석이의 자지에 코를 가까이 대고 깊게 숨을 들이마셨다. 진하면서 자극적인 내음이 은서의 머리 속 까지 파고들었다.



‘흐~~~음! 아! 이 냄새! 아무리, 아무리 맡아도 넘 좋아!’

은서는 지난 며칠 아빠의 자지를 떠나지 않던 자극적인 향에 잠시 상황을 잊었다.

은서가 혀를 내밀에 석이의 자지 끝을 살짝 핥았다. 형용할 수 없는 좆물의 맛이 혀를 자극했다.



은서는 순간 갈등했다.

‘이 순간 그냥 이 자지를 빨고 싶다. 자지에 묻은 좆물을 구석구석 핥고 싶다.’



하지만 마지막 남은 이성의 한 가닥이 은서를 제지했다. 은서는 석이의 자지에서 시선을 떼지 못한채 발길을 돌려 컴퓨터로 다가갔다. 그리곤 시잔 파일을 자신의 이메일로 전송하기 시작했다.





“쭈읍쭈읍! 쩝쩝 ! 아 ~~ 오늘 따라 당신 힘이 넘치네? 쭈읍쭈읍!“



남편 영철의 자지를 쥐고 빨아대며 미란은 근래 들어 남편과 이처럼 자극적으로 섹스를 하게 된게 신기하게 생각됐다.



“그래, 그렇게 빨아줘! 아으~~ 내 자지~~”



“어흥~~ 여보. 당신이 그렇게 음탕한 말을 쭈읍쭈읍~~”



“어때? 우리끼린데~ 당신도 그냥 얘기해, 응 아휴 내 자지 죽는다 으응~”



“아이 창피하게~~ 쭈읍쭈읍 쭙줍~”



미란은 사실 영철이 평소와 다르게 자신의 보지를 핥아줄 때부터 아들 석이와 할 때처럼 음탕한 말을 하고 싶었지만 간신히 참고 있던 터였다. 근데 한번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던

남편 영철의 입에서 자지, 보지라는 말이 튀어나오자 놀라기도 했지만 음탕한 단어로 인한 흥분이 모든 걸 잊게 했다.



“여보! 쩌업 쭈욱쭉! 당신 쭈욱! 자지.. 당신 쭈읍~~ 아~ 나 얘기해도 돼?“



“그럼, 어서 애기해 당신이 얘기하고 싶은 대로 응? 그래, 내 자지, 내자지 맛있었어?”



“아흥~ 그래 당신 자지! 당신 좆이 너무나 맛있어! 밤새 빨고 싶어! 아흥~~”



영철의 격려에 봇물 터지듯 미란의 입에서 음탕한 단어들이 쏟아져 나왔다.

영철은 아내 미란이 아들 석이와 십을 하면서 이런 말을 할 거라는 생각에 순간

불끈했지만 지금 자지를 타고 올라오는 자극, 또 이런 상황이 만들어내는 흥분이

그런 분노를 잠재워 버렸다. 이 순간을 최대한 즐기고 싶었다. 점점 더 세차게 자신의 좆을 빨아대는 미란의 입에 영철도 장단을 맞춰 허리를 들썩이며 자지를 쑤셔댔다.



“으으~~ 여보, 당신 보지! 당신 보지 좀 빨고 싶어 으윽!”



“아항! 여보, 내 보지도 빨아줘요. 내 씹! 아응! 내 음탕한 보지도 쭉쭉 빨아줘요 네? 쭈읍쭈읍!”



연신 영철의 자지를 빨아대던 미란이 몸을 돌려 영철의 위로 거꾸로 올라탔다.

여전히 입에 영철의 자지를 담은 채 자신의 보지를 영철의 얼굴에 갖다대자 영철이 기다렸다는 듯이 미란의 풍만한 엉덩이를 두손으로 감싸쥔 채 보지에 입을 문지르기 시작했다.



“하으윽!”



클로토리스를 통해 젖꼭지까지 전기가 오르는 것 같은 자극에 미란은 잠시 자지에서 입을 떼고 고개를 돌려 뒤를 돌아다보았다.



자신의 다리에 가려 남편의 얼굴은 보이지 않았다만 남편이 엉덩이를 두 팔로 감싸안 듯 한 자세로 자신의 보지를 빨고 있다는 상황자체만으로도 충분히 흥분이 됐다.



미란은 천천히 엉덩이를 돌리면서 남편의 입에 조금이라도 더 보지가 문질러지도록 애썼다.

다시 한손으로 영철의 자지를 움켜쥔 채 바짝 솟아있는 남편의 자지를 빨기 시작했다.



미란의 보지에서 흘러나오는 애액을 빨아먹으며 영철은 지금 이런 모습을 딸 은서가 봐줬으면 하는 생각을 했다. 지난 며칠동안 딸과 뒹굴면서 이런 애기를 한 적이 있었다.

은서는 아빠가 엄마와 섹스를 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했다. 다른 여자라면 질투가 나겠지만 엄마니까 당연하고 그 모습을 보면 아름다울 것 같다고도 했다.

그렇다면 지금쯤 은서가 방문 사이로 자신과 미란의 씹질을 구경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영철은 더욱 흥분했다.



“여보~ 당신 보지 쭈읍쭈읍 당신 씹 너무 맛있다. 쭈읍 !! 내가 보지 구석구석 핥아줄게 쭈읍줍!”



영철은 은서가 들으라는 듯이 큰 소리로 얘기했다.

미란은 순간 당황스러웠지만 보지에서 밀려오는 쾌감 때문에 아무말도 할 수 없었다.

미란은 이제 더 이상 자지를 빨 엄두도 내지 못한 채 눈을 지그시 감고 남편이 혀로 헤집고 있는 자신의 보지에 온 신경을 집중했다.



“아흥!아흥! 여보 ~~ 내 보지 미쳐~~ 아앙~~내 보지~~ 아휴~ 나 쌀 것같아 ~여보~~아흥“



“쭈읍주읍 그래, 싸 ! 맘것 씹물싸! 쩝쩝! 내 입에 당신 씹물 맘껏 싸줘! 쭈읍쩝!”



“아흐!!~~ 나 싸 여보! 나 씹물 싸아~~~아하~~흐흑!!”



미란이 자신의 보지를 거칠게 영철의 얼굴에 문지르며 오르가즘을 느끼고 있었다.



“아흥! 아~~~ 여보~~ 나 ~~ 아흑! 나 쌌어! 당신 얼굴에~~~ 으항~~”



“쌌어? 뭘 ? 쭈읍 쭈읍 뭘 쌌는지 자세히 말해줘, 쭈읍쭈읍”



“아앙~~ 당신 입에 내 음탕한 보지로 아흑! 씹물을 갈겼어~~ 아아아~~ 좋아”



미란은 영철과의 음탕한 대화로 오르가즘의 여운을 더욱 강하게 즐기고 있었다.

영철의 자지도 핏발이 서려 보기만 해도 아플 정도로 팽창해 있었다.

보지가 저릴 정도의 쾌감을 만끽하면서 미란은 빳빳한 영철의 자지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아! 이 자지로 내 보지를 쑤셔줄 거야 아흐~~ 이렇게 한번 샀는데 아직도 자지는 딱딱히 남아 있어~ 아흥!! 좋아 이 자지, 이 좆 ! ’



미란은 무미건조했던 예전의 남편과의 섹스를 생각하면서 지금 이 자극적인 상황이 너무도 행복했다.





사진 파을 전송을 마친 은서가 조용히 석이의 방을 나오기 시작했다.

너무도 아쉬웠지만 참기로 했다. 하지만 은서는 언젠가 동생 석이의 자지를 맛보게 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었다. 은서는 살며시 방문을 나와 계단을 내려가기 시작했다.



‘분명 오늘 엄마와 아빠가 섹스를 할 것이다‘



오늘 아빠 엄마가 섹스를 하는 모습은 자신이 몰래 사진을 찍을 때와는 분명 느낌이 다를 것이었다. 아들의 자지를 받아들인 엄마의 보지, 딸의 보지를 쑤셔대던 아빠의 자지.

지금쯤 아마 자신의 보지를 들락거리던 아빠의 자지를 엄마가 빨고 있을지도 몰랐다.

내 보지를 먹던 아빠의 입이 아들의 좆물이 묻어 있는 엄마의 보지를 핥고 있을 수도 있었다. 조금은 대담해진 은서가 안방 문에 귀를 기울였다. 그리고 다시 오른손을 반바지 속으로 밀어 넣었다. 보지의 뜨거운 열기가 아랫배까지 차오르는 듯 했다.

엄마 아빠의 신음이 방문을 타고 은서의 귓가에 흘러들어오기 시작했다.

은서의 손가락이 조금씩 더 깊게 계곡을 파고 들었다.



석이의 방문이 빼곰이 열리는 것에 은서는 전혀 신경 쓸 수 가 없었다.



(계속)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